- 아태지역 럭셔리 호텔 포트폴리오 확장을 위한 14개 호텔 추가 오픈
- 신흥 여행지역 내 오픈 통해 럭셔리 여행 경험에 대한 세계적 수요 충족

JW 메리어트 제주 리조트 & 스파(JW Marriott Jeju Resort & Spa)
JW 메리어트 제주 리조트 & 스파(JW Marriott Jeju Resort & Spa)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이 2023년 말까지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 14개의 럭셔리 호텔 시설을 추가 오픈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은 아시아 태평양에 위치한 13개 국가와 지역에 걸쳐 역동적인 럭셔리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선보이며 도쿄와 멜버른을 포함한 인기 도시 럭셔리 여행객들에게 맞춤형 경험을 지속적으로 제공해왔다.

이번 아시아 태평양 내 럭셔리 호텔 추가 오픈 계획에는 상징적인 브랜드 컬렉션인 리츠칼튼(The Ritz-Carlton), 세인트 레지스(St. Regis), W 호텔(W Hotels), 럭셔리 컬렉션(The Luxury Collection), 에디션(EDITION), JW 메리어트(JW Marriott), 불가리(Bulgari) 등이 포함된다.

메리어트 인터내셔널 아태지역 세일즈 마케팅 대표, 바트 뷰링(Bart Buiring)은 “오늘날의 럭셔리 여행객들은 개인화되고, 사려 깊으며 특별한 의미가 있는진정한 경험을 원한다”라며, “매우 특별한 브랜드로 구성된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의 포트폴리오는 진화하는 여행객들의 니즈를 충족시키기에 유리한 위치에있다. 금번 럭셔리 호텔 추가 계획은 럭셔리 여행의 미래를 낙관적으로 전망하는 당사의 비전을 보여주는 사례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한국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