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동물 및 대동물실험에서 이미 효과입증, 전임상적용을 위한 최적화 작업에 돌입

(주)서지넥스 김세준 대표
(주)서지넥스 김세준 대표

서지넥스는 지난 7일 담석용해제 개발사업이 국가신약개발사업단(KDDF)의 신약 R&D 생태계구축사업과제로 선정됐다고 금일(15일) 밝혔다.

이번 과제 선정으로 서지넥스는 담석용해제의 임상적용을 위한 연구비를 2년에 걸쳐 지원받게 된다.

서지넥스 연구소
서지넥스 연구소

 

국가신약개발사업은 국내 제약 바이오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신약개발의 전주기 단계를 지원하는 범부처 국가 R&D사업이다. 국내 신약개발 R&D 생태계를 강화하고 글로벌 기술이전 및 FDA 신약 승인 등 성과창출을 위해 혁신 신약의 개발 단계별로 유망한 물질에 대해 심사 및 선정을 통해 연구비를 지원하게 된다.

현재 담석증은 전세계 선진국 성인인구의 15-20%에 해당할 만큼 고빈도질환이지만 현재까지 마땅한 치료제가 없어 환자들은 외과적 수술에만 의존해 왔다. 하지만 몇몇 담석제거를 위해 담낭전체를 제거해야만 하는 번거로움, 담낭절제 이후 소화불량 및 잦은 설사 등이 나타나는  담낭절제 후 증후군 및 무증상 담석증에 대한 예방적 조치의 필요성 등으로 새로운 기전의 신약 개발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서지넥스 연구소
 서지넥스 연구소

 

회사측에 따르면, 신담석용해제의 효과를 햄스터 및 돼지실험에서 입증했으며 기존의 제품보다 부작용을 현격히 줄이면서도 최대 175%향상된 담석용해효과가 입증되었다. 뿐만 아니라 신담석용해제는 담낭용종에 대해서도 효과적인 치료제가 될 수 있음을 입증했다.서지넥스는 금번과제를 통해 약물최적화를 진행한뒤 향후 전임상과 임상까지 신속하게 수행 할 예정이다.

서지넥스는 지난 2020년 9월 김세준교수(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간담췌외과 교수)가 설립한 회사로 현재 생체나노입자기반 약물전달시스템(DDS), 창상치유제, 간재생촉진제, 담석용해제 등의 개발을 진행 중에 있다.

서지넥스 김세준 대표는 "담낭용종의 경우 대부분은 100%가 양성인 콜레스테롤 용종인데 수술전에는 알 수 없기 때문에 수술을 진행하게 됩니다. 담석용해제를 전처치하면 수술을 시행하지 않고도 콜레스테롤 용종여부를 알 수 있으므로 불필요한 수술을 피할 수 있게 됩니다.  글로벌 상용화를 위해 출범한 국가신약개발재단이 서지넥스의 담석용해제의 가능성을 높게 평가해주신 점에 감사드리며 빠른 약물 상용화로 보답하고자 합니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한국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